이준석, ‘당 없어져야’ 尹 발언에 “화살을 왜 당 해체로?”(종합)

"개연성 떨어져 의아…초기 기싸움으로 인식"

수원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수원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수원=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email protected]

(서울·수원=연합뉴스) 류미나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당내 대권 경쟁자들의 검증 공세를 되받아치는 과정에서 '당 해체'를 언급한 데 대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입장이 (상대 후보) 공격에 반응하는 것이었다면, 그 화살을 당 해체로 돌리는 것은 개연성이 좀 떨어지기에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쨌든 후보 간의 그런 설전이 지지자가 우려할 정도까지 격화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지금까지는 초기 후보 간 기 싸움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당의 이런 모습이 마음에 안 든다', '당을 개혁하겠다' 하는 것도 대선후보가 할 수 있는 이야기"라며 "정견의 하나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애초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정견"일 뿐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반응했다가 "개연성이 떨어진다"며 비판의 강도를 높인 것이다.

이 대표는 당내 경선 상황과 관련, "네 분 다 올라올 만한 분들이 올라왔다고 생각한다"면서 "개성이 다 강한 분들이라 초반에 기 싸움을 하는 것처럼 보이는 부분은 이해가 가지만, 너무 이런 게 장기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대표의 의중에 대해 "당내 경선에서 상호 검증과 견제는 자연스러운 일이고 그에 대한 반박은 상대 후보들을 향해야 하는데 당을 향해 화살을 돌린 것은 표적이 잘못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당내 경쟁 상황과 관련해 "정권교체는 둘째 문제고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특히 유승민 홍준표 후보를 겨냥, "민주당과 손잡고 나를 공격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