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장동 자료, 민주당 다른 파벌이 들고 있는듯”(종합)

"이재명, 한번의 유감표명에 그칠 상황 아니다"

이준석 대표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가 한 번의 유감 표명이나 사과에 그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과거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도 최순실 사건이 터지자마자 연설문 보도가 나왔을 때 박 대통령이 거기까지 끊고 사과했다가 그 뒤로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가 전날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지만, 수사 진행 상황 등에 따라 중대한 후속 대응이 더 필요할 수 있다는 의미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 지사가 논리적인 해명보다는 '너희가 아무리 두들겨도 나는 지지율이 오르지 않냐'는 정치적 해명을 하는데 MB(이명박)식 해명"이라고 비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BBK 사건 당시 '당신들이 아무리 말해도 지지율에 끄떡없다'고 해명했지만 결국에는 감옥에 가게 됐다고 이 대표는 부연했다.

이 대표는 유동규 전 본부장과 이 지사의 관계에 대해 "측근 또는 비선이라고 할 여지가 충분하다"며 "관광 관련 전문성이 거의 없었는데 관광공사 사장을 한다는 것은 이 지사가 챙겨주지 않고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특혜 의혹 관련 자료들을 민주당의 '반(反) 이재명파'가 갖고 있을 것이란 주장을 내놨다.

그는 "민주당 내 다른 파벌이 자료를 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언론사들의 (대장동 관련) 단독 기사들을 보면 '우리는 민주당 내 구조도 파악 못 하는데 어떻게 이걸 다 알지?' 하는 내용도 있다. 그래서 강한 의심이 간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도 역사의 반복"이라며 "옛날 이명박 전 대통령 자료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다 들고 있었고, 박 전 대통령 자료는 이 전 대통령 때 들고 있었다. 그것 10년씩 들고 터트리다가 지금 두 분 다 문제가 된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이 발언을 두고 경쟁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측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정치권 일각에서 나왔다.

한편 이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과 관련, "반우스갯소리로 이슈 메이킹 능력은 탁월한 것 같다"며 "이런 식의 이슈 메이킹은 지속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윤 전 총장이 지지율이 잘 나오는 후보이다 보니 대중이나 언론의 관심이 뜨거운 것이 아닌가"라면서도 "메시지 관리를 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