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父, 바람 피운 적 있다”… 방송 중 가정사 폭로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이지혜가 방송 중 아버지가 과거 바람피운 사실을 폭로했다.

이지혜는 5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삼남매와 함께 부모님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지혜는 언니와 남동생을 방송에서 첫 공개했다. 이지혜는 “방송이 죽어도 싫다는 것을 반협박해서 출연시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지혜는 언니에 대해 “미국에서 결혼생활 중 3년 만에 한국에 들어왔다”고 소개했고, 동생에 대해서는 “어머니가 마흔 넘어서 낳았다. 12살 차이다. 현재 자동차 회사에서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이지혜는 남동생에게 매형에 대한 첫인상을 물었고, 동생은 “탁월한 선택이다. 그 전에 결혼을 했다면 금방 다른 결혼 상대를 찾았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지혜는 “우리 집안에 두 번은 없다. 아빠가 말한 우리집 가훈”이라며 “아버지가 바람은 피웠지만 다른집 살림은 차리지 않았다”고 폭로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