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남매, 비현실적 다정함 “볼뽀뽀까지 가능” (호적메이트)

MBC 추석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 이지훈이 여동생과 비현실적으로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22일 '호적메이트'에는 배우 이지훈과 여동생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지훈은 동생을 만나 차 문을 열어주고 안전벨트를 대시 해줘 눈길을 끌었다. VCR을 보던 김정은, 딘딘, 허재 등은 '연출아니냐' '믿을 수 없다' '경찰 있을 때나 하는 일' '말로 하면 될 일'이라고 반응하며 놀라워 했다.

뿐만 아니라 이동 중에 이지훈은 "오빠 여자친구 생기면 너 보여주잖아. 같이 시간을 보내고 싶은 게 있지. 나도 네(여동생) 남자친구랑 골프 쳤던 것처럼"이라며 동생의 과거 남자친구를 언급하는 친밀감을 보이기도 했다.

또 집에 도착한 남매는 어깨동무·팔짱을 끼며 남다른 우애를 나타냈다. 방송용 아니냐는 의심에 이지훈은 "부모님이 그렇게 해주신다. 제가 힘든 일이 있거나 지쳐서 집에 가면 '지훈아 고생했어'하고 뽀뽀를 해주신다. 그렇다보니까 나도 동생에게 그렇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이지훈 휴대전화에 저장된 동생 이름은 '내동생♥'였고, 동생 또한 오빠 이지훈을 '오라버니♥'라고 저장해놨다.

제작진은 "호적메이트끼리 스킨십 어디까지 가능?"이라고 물었고 동생은 "볼 뽀뽀까지 했었다"라고 답했다. 이지훈은 "동생이 취준생일 때 밤에 울다가 자면 볼 뽀뽀를 해준 적이 있었다"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남매는 드레스룸에 들어가 입지 않는 옷들을 골랐고, 동생은 이지훈과 어울리지 않는 옷들을 냉정하게 말해주며 진짜 남매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물건 판매를 위해 이지훈은 잠시 자리를 비웠고, 그사이 동생 친구들이 집을 깜짝 방문하며 함께 시간을 보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