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여동생과 자연스러운 스킨십…”볼 뽀뽀까지” 김정은 충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이지훈이 여동생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 메이트'에서 이지훈은 여동생 이한나와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동생은 휴가를 오빠 집에서 보내게 됐다. 이지훈은 동생을 기다리더니 차 문까지 열어줘 놀라움을 안겼다. 동생은 "오빠가 최고다, 이렇게 데리러 와주는 오빠가 어디 있냐"라며 고마워했다. 이지훈은 동생의 안전벨트도 직접 해주며 '비현실 남매'에 등극했다.

제작진은 "말 못할 비밀이 있냐, 없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들 남매는 모두 "없다"라고 답했다. 휴대전화에는 '내동생♥', '오라버니♥'로 각각 이름이 저장돼 있다고.

특히 어깨동무, 목 마사지까지 스킨십이 너무도 자연스러운 남매의 모습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영상을 지켜보던 배우 김정은은 "얼핏 보면 부부 같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이지훈은 "안 그래도 예전에 옷 사러 돌아다녔는데 여자친구 의혹 글이 올라왔었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이어 "남매로서 스킨십 어디까지 가능하냐"라고 물었고, 이한나는 "볼 뽀뽀"라고 답했다. 이지훈이 "팔짱"이라고 하자, 이한나는 "볼 뽀뽀 했었잖아"라며 웃었다. 뒤늦게 기억을 떠올린 이지훈은 "동생이 취업 준비 중일 때 안쓰러워서 볼에 뽀뽀하고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딘딘은 "(나 같으면) 볼에 두드러기 날 것 같다"라고 농을 던졌다. 김정은도 거들었다. "이건 좀 충격적이다. 저도 동생을 사랑하지만 손만 잡아도 오글거리는데"라면서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