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위 “전노민, 빚도 있으면서 씀씀이 커” (비스)[종합]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이한위가 전노민의 비밀을 폭로했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전노민 절친 특집인 '노미니가 좋아하는 랜덤 친구'로 꾸며지는 가운데 전노민, 이한위, 원기준, 오승아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한위는 전노민의 첫인상에 대해 "인상이 굉장히 선하지 않다. 실제로도 착하고 한결같다. 성격에 반전이 없다"고 칭찬하면서도 '이글이글'했던 모습을 본 적이 있다고 덧붙여 궁금증을 높었다. 이에 전노민은 "저는 상대방이 이기적인 행동을 하면 울화가 치민다. 그러면 바로 그 자리에서 말한다"고 실제 성격을 전했다.



또 전노민은 오승아에 대해 "성격이 굉장히 털털하더라. 또 모든 것에 긍정적"이라고 칭찬했고, 오승아는 전노민이 연애 조언도 해준다고 하면서 "남자는 남자가 봐야 안다고 하시면서, 결혼할 남자가 생기면 꼭 보여달라고 하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이한위는 절친 전노민의 단점에 대해 '씀씀이'를 언급하면서 "제가 전노민의 재정상황을 아는데 돈을 많이 쓴다. 빚도 있으면서 자꾸 돈을 쓰니까 형으로서 마음이 쓰인다"고 돌직구를 던져 전노민을 당황시켰다.

또 전노민은 최근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속에서 '불륜남'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해 "저도 연기를 할 때 걱정을 했었는데, 어차피 욕 먹을 거 제대로 먹자는 생각으로 연기를 했다. 악역 연기를 할 때 희열이 있는데 광고가 안 들어온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이한위는 자신의 아내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MC들은 이한위를 향해 "아내분이 거의 신사임당 수준이라고 들었다"고 말문을 열자, 이한위는 "비교할 분과 비교를 해야할 것 아니냐"면서 아내를 향한 과한 칭찬을 꼬집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한위는 "제 아내는 여전히 저한테 따지지 않고, 캐묻지 않고, 한결같이 사랑해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한위는 최근 둘째를 낳은 원기준에게 육아 조언을 해달라는 요청에 "그건 사람마다 다른 것 아니겠냐"고 대답을 피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육아 안 도와주시냐"고 했고, 이한위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안 도와준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