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이혼, 후회해도 어쩔 수 없어…얘기할 곳 없었다” (돌싱글즈)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혜영이 이혼 후유증에 대해 밝혔다.

18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서는 8인 돌싱들의 직진 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날 돌싱들의 '이혼 후유증'을 듣던 이혜영은 이지혜와 유세윤에게 "이해가 되냐"고 물었다. 유세윤은 "이해는 되는데 감히 가늠되지는 않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혜영은 "결혼을 쉽게 하면 안 되는 거지만 이혼도 쉽게 하면 안 된다. 후회해도 어쩔 수 없다. 자기가 저지른 일이니까 자기가 주워담아야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와 같은 경험이 있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자연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게 너무 좋은 것 같다. 난 아무도 얘기할 데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사진=MBN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