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재혼하며 생긴 사춘기 딸, 일부러 방송활동 쉬어” 눈물 (돌싱글즈)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돌싱글즈’ 이혜영이 재혼 당시 만나게 된 딸을 생각하며 눈물을 펑펑 쏟는다.

이혜영은 18일 오후 9시 20분 방송하는 MBN ‘돌싱글즈’ 2회에서 돌싱남녀 8인 김재열, 박효정, 배수진, 빈하영, 이아영, 정윤식, 최준호, 추성연의 자녀 여부 ‘고백 타임’을 듣던 중 자신의 이야기를 어렵게 꺼낸다.

“아이가 있는 사람과 결혼한 입장에서 돌싱남녀 8인의 마음이 많이 이해가 된다”고 밝힌 이혜영은 “딸아이가 사춘기 시절 지금의 남편과 만나 결혼하게 됐다”고 가족사를 밝힌다.

이어 이혜영은 “아이를 낳아본 적도, 키워본 적도 없는 상황에서 나도 아이도 힘들 것 같더라”며, “사랑을 많이 주라는 친정엄마의 조언에 따라 방송 활동을 쉬고 아이와 시간을 많이 보내는 데 몰두했다”고 전한다.

또한 이혜영은 “딸아이의 학창 시절 양육을 도맡게 되면서 학원을 알아보느라 바빴다”며 “SNS에서는 웃고 있었지만, 즐거운 나날만 있을 수는 없는 일”이라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나아가 “이제는 대학생이 되어서 졸업을 앞두고 있다”며 딸 자랑을 이어간 이혜영은 다 커버린 딸의 어른스러운 행동을 언급하며 “내가 정말 잘 살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행복한 눈물을 쏟아 주변을 뭉클하게 한다.

제작진은 “첫 회부터 자신의 이혼사를 솔직하게 밝히며 프로그램에 진한 진정성을 불어넣었던 이혜영이 자녀와 관련한 ‘현실 경험’을 바탕으로 돌싱남녀 8인의 이야기에 완벽 몰입하며, 4MC와 제작진을 웃기고 울렸다”며, “이날 방송을 통해 이혜영이 ‘내 후배’라며 깜짝 놀란 출연진의 정체도 공개된다. 끊임없는 반전이 가득한 한 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돌싱남녀 8인의 직진 로맨스로 첫 방송부터 화제성을 폭발시킨 MBN ‘돌싱글즈’ 2회는 18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 MBN ‘돌싱글즈’




김예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