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싫지만 있으면 짜증나”… 여에스더, ♥홍혜걸과 우호적 무관심?


가정의학과 전문의 여에스더가 남편인 홍혜걸과 우호적 무관심 관계임을 밝혀 관심이 집중됐다.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 홍현희, 제이쓴은 신기루의 다이어트를 위해 여에스더를 찾았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와 신기루는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의 안부도 물었고, 여에스더는 “이혼도 싫고 별거도 싫고”라며 “같은 집에 있으면 짜증나니까 우리는 우호적 무관심아라는 걸로”라고 설명하며 따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여에스더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자 홍현희는 “그런데 이름이 ‘큐트신랑’이다”고 꼬집었고, 여에스더는 민망해 하며 남편 홍혜걸이 사용한 신용카드 내역과 보내온 사진들을 공개했다.

여에스더는 “이렇게 살고 있다. 카약도 샀다. 왜 내가 화가 나느냐면 화요일부터 텐트 97만원. 집에서 텐트 치지도 못하는 사람이. 텐트용품 55만원, 렌터카 56만원, 드론 80만원”이라고 카드사용 내역을 읊었다.

신기루는 “돈을 물 쓰듯이”라며 깜짝 놀랐고, 여에스더는 “내가 왜 우호적 무관심으로 사는지 알겠죠?”라고 탄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