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볼썽사나운 관중난입…파예, 물병 맞고 귀엥두지, 목덜미 잡혀

물병에 맞고 난입한 관중에 목덜미까지 잡혀 다치고. 축구장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경기에서 관중이 그라운드에 난입해 선수들이 폭력 피해를 입고 경기가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23일 프랑스 니스의 알리안츠 리비에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리그1 3라운드 OGC니스-올랭피크 마르세유전은 후반 27분에 중단됐다. 니스 홈팬들이 소동을 일으켰기 때문이다.

니스가 1-0으로 앞선 가운데 마르세유의 미드필더 파예가 코너킥을 준비하러 가는 과정에서 갑자기 관중석에서 날아온 물병에 맞아 쓰러졌다. 분노한 파예는 물병을 다시 관중석으로 던졌다. 마르세유의 다른 선수들도 곧장 관중석쪽으로 달려가 팬들의 행동을 지적했다.

그러자 니스 홈팬들도 선수들과 계속 맞서 싸웠다. 다시 물병을 던지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다수의 팬들이 경기장에 난입했다. 이들은 마르세유 선수들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발길질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선수들이 상처를 입고 다치는 등 유혈사태까지 벌어졌다. 일부 니스 서포터들은 그라운드쪽으로 내려오려다 밀려 넘어져 크게 다쳐 들것에 실려 옮겨지기도 했다.

가까스로 경기장 안전 요원들이 투입되면서 상황은 수습됐지만, 마르세유 측은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며 경기를 보이콧하면서 나타나지 않았다. 리그 규정상 경기를 포기한 마르세유가 0-3 패배로 기록돼야 하지만 관중의 난동으로 인한 이번 사건이 어떻게 처리될지는 미지수다.

파블로 롱고리아 마르세유 회장은 “프랑스 축구의 선례를 만들어야 한다. 심판은 우리에게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경기 재개 결정은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르세유 선수들은 이번 관중 소동으로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 물병을 등에 맞았던 파예는 찰과상을 입었다. 등에 벌건 상처 자국이 남아 있었다.

루안 페레스와 마테오 귀엥두지는 목에 큰 상처를 입었다. 난입한 관중이 목덜미를 강하게 낚아채고 흔들면서 큰 상처가 남았다.

코로나19가 여전히 거센 상황에서 유럽 축구계는 경기장을 개방했으나 관중과 선수들이 대면으로 부딪치며 불미스러운 사고를 겪었다. 이번 사태가 향후 관중 입장 등에도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양승남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마이클 조던, 메시 PSG 이적에 ‘함박웃음’

  • [종합] 레드벨벳 아이린 ‘갑질여파’ 패션계 미운털 박혔나

  • 김민재, 페네르바체 데뷔전에서 무실점 수비

  • [전문] 레드벨벳 조이 “놀랐죠? 미안해요, 사랑합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