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서 코로나19로 한인 2명 사망…누적 13명

귀국편 예약해 놓고 숨져…델타변이 확산에 교민 확진 급증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귀국을 위해 에어앰뷸런스, 전세기를 예약한 50대 한인 남성 두 명이 잇따라 숨졌다.

2일 새벽 자카르타 공항에서 한인 환자 20명 태운 1차 전세기 2일 새벽 자카르타 공항에서 한인 환자 20명 태운 1차 전세기

[플라잉닥터스 제공=연합뉴스]

10일 재인도네시아 한인사회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동부자바 수라바야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한인 남성 A씨가 병실 부족으로 입원하지 못하고 자가 격리 치료 중 사망했다.

회사원인 A씨는 9일 에어앰뷸런스로 귀국하려고 예약한 상태였다.

9일 밤에는 자카르타 외곽 땅그랑의 병원에서 치료중인 한인 남성 B씨가 숨졌다.

수카부미의 봉제공장 임원으로 알려진 B씨는 11일 출발 예정인 교민 2차 전세기에 탑승할 예정이었으나, 상태가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인도네시아 한인회는 지난 2일 1차 전세기를 띄워 코로나 감염 교민 20명을 한국으로 이송했고, 11일 2차 전세기로 10여명을 보낼 예정이다.

1∼2명이 타는 에어앰뷸런스와 달리 전세기에는 중증 환자는 태울 수 없다.

에어앰뷸런스와 전세기 모두 자비 부담이며, 한국에서 병상 확보가 돼야 띄울 수 있다.

재인도네시아 한인사회에서는 사망자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기저질환자, 고령자 등 코로나 감염으로 증세가 악화할 수 있는 한인은 현지 병원 입원이 불가능한 경우 에어앰뷸런스, 전세기로 신속히 귀국할 것을 권고한다.

인도네시아 한인환자 태운 에어앰뷸런스 인도네시아 한인환자 태운 에어앰뷸런스

[플라잉닥터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네시아발 한국 입국자는 한국인이더라도 이달 4일부터 대사관이 지정한 병원·검사소에서 유전자증폭(PCR)검사 음성 확인서를 받아야 입국이 허용된다.

인도네시아에서는 6월부터 델타변이 확산 등으로 사망자가 하루 1천명 안팎까지 폭증 중이며 한인 사망자도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 사태 발생 후 한인 사망자는 이날까지 누적 13명이고, 이 가운데 6월∼7월에만 7명이 숨을 거뒀다.

6월에만 한인 감염자 4명이 숨진 데 이어 7월 1일 서부 자바 반둥의 섬유업 종사 40대 한인 남성, 8일과 9일 50대 한인 남성이 각각 숨졌다고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밝혔다.

한인 감염자는 이날 9명이 추가돼 누적 253명이며, 대사관 미신고자가 몇 배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브카시의 코로나 희생자 공동묘지 드론 사진 7일 브카시의 코로나 희생자 공동묘지 드론 사진

[AFP=연합뉴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