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순이, 직접 운영하는 학교 공개…”있는 거 다 팔고 있어” (같이삽시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같이삽시다' 국민 디바 인순이가 근황을 전한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강원도 홍천에 방문한 사선녀는 마침 홍천에 있는 인순이에게 깜작 초대를 받는다. 사선녀가 초대받은 곳은 바로 인순이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학교라고 해 눈길을 끈다. 인순이는 "나와 같은 아픔을 가진 아이들을 위해 설립했어요"라며 학교 부지 선정부터 직접 발 벗고 나선 사연을 공개하며 학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사실) 있는 거 다 팔고 있어"라며 그간 말 못 한 어려움과 진심을 고백하며 사선녀를 눈물짓게 했다고 한다.

이어 자매들은 인순이와 학교 투어를 마친 후 인근 식당으로 향했다. 식사를 하던 중 인순이는 남편과의 결혼 스토리와 시댁 이야기까지 서슴없이 털어놓는다. "죽음의 위기 후 남편과의 만남 성사…시댁 어른들 반대에 부딪쳤다"며 남편과의 만남과 결혼 성사까지 영화 같은 결혼 스토리를 공개한다.

이어 "시어머니가 '이것' 좀 시켰으면 좋겠어요"라고 고백해 사선녀를 놀라게 한다. 이에 첫 공개되는 인순이의 시댁 생활 고충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김영란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홍천에 한가득 사 온 약재 손질부터 시작한다. 약재를 꺼내 놓으며 김영란은 "나는 건강하게 살려고"라며 건강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동안 건강을 강조하며 사선가 건강 지킴이을 자처했던 김영란이 건강을 챙기기 시작한 이유로 "비슷한 시기에 소중한 세 사람을 떠나보냈다"고 고백한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같이 삽시다'는 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강현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