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펜하3’, 변화 생기나…”방송으로 확인” [엑’s 이슈]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던 '펜트하우스3'가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고 변화된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27일 스포티비뉴스는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제작진이 인종차별 논란을 받아들여 알렉스의 헤어스타일을 변경해 촬영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펜트하우스3' 측 관계자는 27일 엑스포츠뉴스에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펜트하우스3' 2회에서 박은석은 죽은 로건리(박은석)의 친형 알렉스로 등장한 바 있다. 알렉스는 레게머리와 문신을 하고, 흑인 보디가드를 이끌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알렉스의 금붙이와 특이한 말투 등 과장된 비주얼에 방송 직후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흑인 문화를 희화화하고 모욕했다는 지적과 비난이 쏟아졌다.

당시 '펜트하우스3' 측은 "특정 인종이나 문화를 희화화할 의도는 없었다"라고 입장을 밝혔으며 박은석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하여 해명과 사과문을 남겼다.

박은석은 "알렉스의 캐릭터의 모습이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에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낙담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것을 모두에게 알리고 싶다"라며 "캐릭터 외모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께 사과드린다. 조롱이라기보다는 문화에 대한 동경과 되고 싶었던 접근이었다"라고 고개 숙였다.

'펜트하우스' 시리즈는 매회 충격적인 반전과 엔딩으로 화제를 모으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끊임없이 계속되는 죽었던 인물들의 부활, 개연성 없는 전개, 자극적인 요소, 과도한 PPL 등이 시청자들의 피로를 상승시키며 시청률 하락세로 이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펜트하우스3' 제작진이 시청자들의 따끔한 질타를 받아들이고 아쉬운 점을 보완해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한편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펜트하우스3', 엑스포츠뉴스 DB


하지원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