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50대 여성 화이자 접종 사흘 뒤 사망…인과관계 조사

화이자 백신 (PG) 화이자 백신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50대 여성이 사흘 만에 숨져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30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달 28일 오전 11시 45분께 인천시 동구 한 아파트에서 50대 여성 A씨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가족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는 당시 심정지 상태였으며 출동한 119구급대의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숨지기 사흘 전인 이달 25일 오전 10시께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접종 이후 별다른 이상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며 사망 전날까지도 평소처럼 일을 했으나, 사망 당일 오전 9시께 아들에게 부탁해 타이레놀을 복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방역당국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어머니가 3시간 가까이 잠에서 깨지 않자 아들이 119에 신고한 건이며 A씨에게 별다른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