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제작중 이가 6개 빠져 임플란트 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

황동혁 감독이 연출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28일 글로벌 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 기준 5일 연속 ‘넷플릭스 전세계 톱10 TV 프로그램(쇼)’ 정상에 올랐다.

황 감독은 인터뷰에서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징어 게임’의 인기 비결로는 “심플함”을 꼽았다. 황 감독은 “(작품 속 등장하는) 놀이가 모두 간단하고, 다른 게임 장르와 다르게 서사가 더 자세하다. 참가자들에게 감정 이입을 해서 몰입하게 되는 점이 전 세계인이 좋아하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시리즈에 등장한 소품과 먹거리도 인기를 끌고 있다. 녹색 트레이닝복, 달고나 키트 등이 국내는 물론 해외 사이트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황 감독은 “‘킹덤’ 덕에 갓이 유행했대서 찍으면서 ‘달고나 같은 게 비싸게 팔리는 것 아니냐’고 농담을 했는데 그게 실제가 돼서 얼떨떨하다”고 웃었다.

‘오징어 게임’의 돌풍에 넷플릭스 역시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넷플릭스 공동 CEO인 테드 서랜도스는 “넷플릭스 작품 중 최고 흥행작이 될 수도 있다”고까지 발언했다. 이에 황 감독은 “말씀대로 이왕 여기까지 온 것, 넷플릭스 역사상 가장 흥행한 인기작이 됐으면 하는 욕심도 생기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오징어 게임’은 오랜 기간 황 감독이 공을 들인 작품이다. 무려 2008년부터 기획에 들어간 황 감독은 “당시 영화로 만들어보려고 했을 때 굉장히 낯설고 기괴하고 난해하다는 평이 많아서 만들 수가 없었다. 그런데 10년이 지나 이런 말도 안 되는 살벌한 서바이벌 이야기가 어울리는 세상이 됐고, 현실감 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슬프게도 세상이 그렇게 바뀌었다”고 말했다.

부자가 서민을 갖고 노는 게임이라는 콘셉트에 대해서는 “사실 이런 장르에서 클리셰처럼 나와 있는 부분이긴 하다”며 “2008년 만화에 푹 빠져 있을 때 ‘라이어 게임’이나 ‘헝거 게임’ 같은 걸 자주 봤다. 어려움에 부닥친 사람들을 데려와 게임에 참여시키는 작품들을 보고 영감을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놀라운 인기에는 아쉬움도 존재했다. 극 중 개인 휴대폰 번호가 유출되는 피해가 있었다. 이에 대해 황 감독은 “끝까지 자세하게 확인 못 한 부분에 대해서 정말 죄송하다. 제작사 쪽에서 문제를 해결하려 굉장히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일본 영화 ‘신이 말하는 대로’ 등 표절 논란이 일기도 했다. 황 감독은 “내가 생각하는 가장 큰 차이점은 (‘오징어 게임’은) 게임보다 사람이 보이는 작품이라는 점이다. 전 세계 남녀노소 누구든 30초 안에 게임 룰을 이해할 수 있어 사람 감정에 집중할 수 있다”며 “또 다른 작품은 한 명의 영웅을 내세우지만, 이 작품은 ‘루저’의 이야기다. 어떤 영웅이나 승자도 없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젠더 감수성 부재’ 등을 이유로 호불호가 갈리는 점도 인지하고 있었다. 황 감독은 “극 중 한미녀가 한 행동도 여성 비하나 혐오가 아니라 극한 상황에 놓인 한 사람이 할 수 있는 행동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보디 프린팅 문제도 여성의 도구화라기보다는 VIP로 대변되는 권력들이 사람을 어디까지 경시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부분이다. 이 밖에 여러 요소도 1970~1980년대 시절 보편적 기억을 끄집어내 썼을 뿐, 남성에 초점을 맞춰서 썼다고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다. 황 감독은 “일단 황준호가 죽었는지는 비밀”이라며 “(시즌2를) 안 한다고 하면 난리가 날 것 같기도 하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그림들을 몇 가지 있는데, 넷플릭스와 좀 더 얘기해봐야 할 것 같다. 시즌1 하면서 이가 6개 빠져서 임플란트하고 있는데 걱정”이라고 웃었다.

강혜준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