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미스터트롯’ 콘서트 앞두고 전한 진심 “무모한 꿈 현실 돼”

트로트가수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를 앞두고 지난날을 회상하며 뭉클한 진심을 전했다. /더팩트 DB

신인→'미스터트롯' 출연 회상하며 감격 "다시 한번 희망 가질 것"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트로트가수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를 앞두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임영웅은 2일 공식 팬카페에 '동원이가 보고 싶어서'라는 제목으로 정동원의 어린 시절 사진을 보다 자신의 과거도 떠올랐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임영웅은 정동원에 대해 "어찌나 이렇게 빨리도 크는지 그 짧은 시간 동안 정말 많이도 컸다. 아직도 아기 같아 보였는데 지난 사진들을 보고 나서 지금의 동원이를 생각하니 어느새 참 늠름해졌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사진첩을 뒤진 김에 그간 찍어온 내 사진들을 쭉 보다 보니 짧은 시간 동안 '참 많은 일들이 있었구나'하는 생각이 든다"며 자신의 과거도 돌이켰다.

그는 "사람들 앞에서 노래를 할 수 있다는 것이 행복했지만 현실의 삶은 고단한 신인가수. 버티고, 버티고, 또 버티며 어느새 신인가수 3년 차가 되던 그때. 주변에서 들려온 '미스터트롯' 참가자모집 소식. 과연 내가 해낼 수 있을지 고민하고 또 고민하던 '미스터트롯'에 참가했다"며 지난날을 떠올렸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 경연 때를 언급하며 "겪어보지 못한 엄청난 긴장감과 나름 현역이라는 부담감 속에 간신히 예선을 통과하게 됐다. 한 계단, 한 계단 올라갔으며, 내 인생 최고의 연습을 거듭했으며, 꿈에도 못 꿔본 영광의 진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고 밝혔다.

또한 "생각지도 못했던 수많은 광고를 찍었으며, 여러 가지 예능에 출연했으며, 내 인생엔 없을 줄 알았던 화보를 찍게 되었으며, 고정 예능을 두 개나 하게 되었으며, 너무나 벅차고 감동적인 무려 4000명이 넘는 관객 앞에서 콘서트를 하는 가수가 됐다"고 덧붙였다.

임영웅은 "길다고 생각하면 길겠지만 조금의 사진들을 골라 추억해보니 지난 일들이 금방 지나간 짧은 시간처럼 느껴지는 오늘이다"며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초심을 다지고, 또 감사하는 마음을 되새기게 해준 동원이에게 감사한 새벽"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영웅은 "신인가수 3년 시절 무모하게 도전했던 단독 콘서트 무대 위 당시 영웅시대 팬 여러분들께 이야기했던 말이 생각난다. 지금은 N명이지만 5년 뒤에는 N천 명, 10년 뒤에는 N만 명 여러분을 모시고 콘서트를 하는 가수가 되겠노라고. 무모한 꿈이라 생각했지만 정말 현실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희망을 다시 한번 가져본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임영웅은 "오늘 서울 콘서트 당일인데 새벽 감성이 너무 깊었다. 메모장에 오랜만에 일기를 쓰다가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어 그대로 옮겨적는다"며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전했다.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를 앞두고 올린 진심이 담긴 글은 많은 팬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임영웅은 정동원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등과 함께 이날부터 4일, 16일~18일, 8월 6일~8일까지 3주간 15회에 걸쳐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 무대를 꾸민다.


[연예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