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측 “코로나19 양성은 오보”→김희재 측 “사실 확인 중”

임영웅(왼쪽)과 김희재의 코로나19 양성 판정 보도에 관해 임영웅 측은 "사실무근", 김희재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더팩트 DB, 블리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소속사, 임영웅·김희재 코로나19 확진 보도에 입장 밝혀

[더팩트|박지윤 인턴기자] 가수 임영웅과 김희재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양측이 이를 정정했다.

먼저 임영웅 소속사 물고기 뮤직은 19일 공식 팬카페에 "현재 임영웅은 코로나 결과 음성이다. 이상 증후 없이 건강한 상태로 자가 격리 유지 중이다"며 "기사 오보는 곧바로 정정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김희재 매니지먼트 뉴에라프로젝트 측 관계자는 이날 <더팩트>에 "사실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현재 자가격리 중인 임영웅과 김희재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임영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김희재는 결과를 기다리는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미스터트롯' TOP6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최근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박태환과 모태범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선제 조치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현재 장민호와 영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이다.

[연예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