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유독 목·허리 통증이 심해졌다면 살펴봐야 할 이것

비가 자주 내리는 여름 장마철은 유독 무릎·허리 통증이 심해진다. 뼈와 뼈를 연결하는 관절은 기상학적 변화에 민감하다. 정상적인 날씨에는 대기압과 관절 내의 압력이 조화를 이뤄 평형을 유지하는데, 장마가 올 경우 대기압이 낮아져 상대적으로 관절의 압력이 높아지고, 관절 내 조직이 팽창해 신경을 자극한다. 디스크에 이상을 가지고 있는 환자는 더욱 예민하게 압력 변화에 반응해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사실 경험적으로 날이 궂을 땐 통증이 심해진다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양주시 에스엘서울병원 한호성(정형외과 전문의) 원장은 “비가 많이 올 때면 기압과 습도, 기온의 변화로 인해 극심한 허리 통증이나 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난다”며 “통증이 우천시 자주 나타나는 증상이라 생각하고 참다가 병이 악화하는 경우가 많은데, 지속적인 통증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 전문적인 검사를 해야 질환의 악화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요즘엔 생활습관 변화로 퇴행성 질환인 목·허리 디스크를 앓는 청장년층이 많다. 척추 뼈와 척추 뼈 사이에 충격을 흡수하는 추간판이 밀려나와 주변 신경을 자극하면서 염증이 발생하고 통증을 유발한다. 대개 조기에 발견하면 쉽게 치료 가능하지만 청장년층은 장마철 궂은 날씨에 통증을 느끼더라도 대수롭지 않게 여겨 병을 악화시키기 쉽다. 장마철 평소보다 목·허리 통증이 심하다면 척추 상태를 점검한다.

또 만성 디스크 질환자나 추간판 탈출증을 앓은 적이 있는 사람은 장마철에 통증이 재발하기 쉬우므로 실내의 습도는 50% 내외로 조절한다. 에어컨 찬바람이 직접적으로 닿지 않도록 얇은 겉옷이나 담요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가벼운 스트레칭도 좋다. 단, 관절의 가동 범위를 끝까지 사용해 범위를 늘리는 스트레칭은 오히려 디스크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주의한다. 한 원장은 “통증이 심하다면 정형외과 치료를 꾸준히 받으면서 일상에서도 잘못된 생활습관을 적극적으로 개선하면 증상 악화를 막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권선미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