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코로나19 확진 판정…”임영웅→정동원, 음성받고 자가격리”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장민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일 새벽 뉴에라프로젝트는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라며 "장민호 님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장민호는 현재 자체 자가격리 중이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다. 장민호는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라며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직원, 현장 스태프들도 모두 검사를 진행하며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미스터트롯' TOP6 멤버는 모두 현재 자체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다. '미스터트롯' TOP6 멤버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등이 있다. 앞서 이뤄진 검사 결과 장민호를 제외한 5인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장민호의 코로나19 확진에 따라 방송가는 또한번 비상에 걸릴 전망이다. 현재 장민호는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내 딸 하자' '골프왕' 등에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