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스키 간판’ 서보라미의 안타까운 사망…결혼 3개월, 임신 중에 비보

한국 여자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간판 서보라미가 별세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측은 10일 “서보라미는 어젯밤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향년 35세.

한국 여성 장애인스포츠를 대표하는 간판 선수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에 체육계는 큰 충격에 빠졌다. 특히 서보라미는 지난 4월에 결혼한 뒤 최근에 임신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서보라미는 고교 3학년 재학 중이던 2004년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하반신 마비 장애를 겪었다. 이후 그는 국내 1호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2008년 크로스컨트리 스키에 입문한 서보라미는 2016년 장애인동계체전 2관왕, 2017년 같은 대회 3관왕에 올랐다. 2010년 밴쿠버 대회와 2014년 소치 대회, 2018년 평창 대회까지 3회 연속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출전했다. 서보라미는 내년 베이징 동계 패럴림픽 출전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했다.

서보라미는 장애인에게 힘이 되겠다는 뜻을 갖고 최근 E채널 스포츠 예능 ‘노는 언니’ 촬영까지 마쳤으나 13일 방영을 앞두고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9일 노는언니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설원을 가르는 철인, 패럴림픽 국가대표 서보라미. 노는 언니와 신나게 놀 준비 됐나”라며 예고 글이 올라왔다.

누리꾼과 스포츠팬들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픔없는 곳에서는 행복하시길” “한국 장애인 스포츠 지켜줘서 감사합니다”등의 댓글을 남기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강원도 원주의료원 장례식장 1층 4호실에 마련됐다.

<양승남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농촌 생활 공유’ 10대 틱톡 스타, 스스로 목숨 끊어

  • 홋카이도·후쿠시마도 관중석 닫는다…도쿄올림픽 무관중 확산

  • 오토 플렉스로 첫 우승, 김해림 우승 샤프트...정두나 대표 "국산 샤프트 자부심 느낀다"

  • ‘펜트하우스3’ 온주완, 박은석 배신하고 김소연 손잡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