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시대는 곧 끝난다? 시중은행, 하반기엔 대출 더 조인다

[사진=연합] 국내 은행들이 올 하반기 신규 대출 관리에 더욱 속도를 낸다. ‘코로나19’ 이후 시작된 초저금리 시대가 끝날 조짐을 보이면서, 금융당국은 보다 적극적인 대출 관리를 재차 주문하고 있다. 은행들도 상황을 보며 대출 태도를 한층 보수적으로 가져가겠다는 입장이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오는 6일부터 개인신용대출의 최고 한도를 기존 2억5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낮춘다. 이 경우, 고소득자와 전문직에 나가던 신용대출 한도가 줄어들게 된다.

앞서 지난달 중순부터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중 일부 상품 판매도 중단한 바 있다. 모기지신용보험(MCI) 대출, 모기지신용보증(MCG) 대출 등이 대상이다. 이외에 부동산담보대출 우대금리도 0.1∼0.2% 포인트(p) 줄였다.

농협은행이 이처럼 적극적인 대출 관리에 나선 이유는 상반기 증가율이 이미 위험 수준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상반기 증가율은 작년 말 대비 5.8%에 달했다. 이는 금융당국이 은행에 권고한 연간 증가율(5%)을 초과하는 수준이다. 농협은 MCI·MCG 대출 중단 효과가 이르면 45일 안에 가시화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경우, 이달 말부터는 대출 관리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이외의 은행들도 적극적인 대출 관리에 나섰다. 코로나19 이후 시작된 저금리 시대가 종결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지난달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역시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한두 차례 올릴 것을 공식화했다.

만약 금리 인상이 현실화되면, 대출자의 이자 부담이 크게 늘게 된다. 이는 은행의 건전성을 위협하는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시장금리가 오르면 유동성이 회수되면서 부동산, 주식 등 자산 가격도 떨어질 수 있다. 이 역시도 금융 위기로 옮겨붙을 위험이 존재한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은 '연간 5%' 기준을 맞추고자 상반기 증가율을 1∼3%대로 조절했다. 각종 우대금리를 줄이고, 고액 신용대출 한도를 낮추는 식이다. 여기에 이달부터 시행되는 개인별 DSR(소득 대비 원리금상환액 비율) 규제 효과가 더해지면, 대출 증가 속도는 한층 둔화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외에 대출 속도 완화를 위한 추가 방안도 마련해둔 상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향후 가계대출 증가 추이를 보면서 우대금리 조정 등 별도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은행 관계자도 “경쟁 은행의 금리 추이를 보면서 필요 시 (대출 속도 완화를 위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