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강원 “시대착오적 교복 치마 검사, 심각한 인권침해”

고등학생 고등학생

[연합뉴스TV 제공·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최근 강원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비인권적 교복 치마 검사가 이뤄졌다는 의혹에 대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강원지부(전교조 강원)가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전교조 강원은 16일 성명을 통해 "이날 보도된 도내 한 여고 교원들의 교복 검사 폭로 기사는 충격 그 자체로 눈을 의심하게 했다"며 "기사에 실린 사진 속 교실은 민주공화국의 교실이 맞는가"라고 성토했다.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해당 학교 교사들은 지난 14일 3학년 교실에서 교복 불시 검사를 진행했고, 한 교사는 의자 위에 올라선 학생의 치마와 상의를 허락 없이 들춘 의혹을 받는다.

전교조 강원은 "이 과정에서 해당 학생들은 심각한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다고 한다"며 "학교 현장에서 결코 발생할 수 없는 인권침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학교 측에는 교장의 사죄와 재발 방지 약속, 도교육청에는 제보자 보호와 해당 학교 운영 지도·감시를 촉구했다.

전교조 강원은 "해당 학교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면 도민 모두의 힘으로 비민주적 학교 및 재단을 규탄하고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