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선별진료소 간호사, 버스에서 쓰러진 시민 구해

실신한 승객에게 심폐소생술하고 응급실 동행…"의료진으로서 당연한 일"

출근길 버스에서 시민 구한 김초원 간호사 출근길 버스에서 시민 구한 김초원 간호사

[전남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대병원 간호사가 출근길 버스에서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CPR)로 구했다.

주인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대응 최일선 현장인 전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 근무하는 김초원 간호사다.

22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김 간호사는 지난 17일 오전 버스를 타고 출근하던 중 남광주역 인근에서 한 20대 여성이 '쿵' 소리와 함께 버스 바닥에 쓰러진 것을 발견했다.

쓰러진 여성은 의식이 없는 데다가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이 한쪽으로 쏠려 있었고 경동맥에서 맥박이 느껴지지 않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김 간호사는 다른 승객에게 119 신고를 요청한 뒤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했다.

환자는 심폐소생술을 한 지 30여 초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

김 간호사는 환자의 기저질환 등을 확인하고 버스가 전남대병원 앞에 도착하자 응급실까지 환자를 부축해 의료진에게 상황을 설명해준 뒤 선별진료소로 향했다.

해당 환자는 당일 오후 별다른 후유증 없이 퇴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초원 간호사는 "의료진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다. 중환자실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당황하지 않고 응급조치를 할 수 있었다"며 "주변 승객들이 환자에게 자리를 내주고 119에 신고해 줘서 오히려 고맙다"고 밝혔다.

또 "그날 저녁 환자로부터 감사하다는 장문의 카톡을 받고 보람을 느꼈고 감사의 뜻으로 보내주신 선물은 정중히 거절했다"며 "앞으로 건강하게 생활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