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해남 다방·단란주점 집단감염…마을 주민 등 15명 확진

송지면 전체 주민 진단검사…면소재지 마을주민 이동중지명령

코로나19 검사받는 주민 코로나19 검사받는 주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남=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해남군 송지면의 다방과 단란주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종업원과 주민 등 15명이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송지면 소재지 주민 1천600여명에 대해 이동중지 명령을 내리고 면 거주자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하는 등 감염 차단에 나섰다.

28일 전남도와 해남군 등에 따르면 부산 확진자가 이달 16일부터 26일까지 송지면의 한 다방에서 종업원으로 일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종업원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은 방역당국은 밀접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긴급 진단검사를 했고 이날 오전 종업원 2명과 주민 13명 등 모두 15명에게서 양성이 나왔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종업원은 주로 식사 시간대에 차 배달을 하며 주민들과 접촉했고, 저녁 시간대에는 단란주점에도 들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자 방역당국은 송지면소재지 주민 1천600명에 대해 이동중지명령을 내리고 될 수 있으면 집에 머물러 줄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또 송지면 전체 주민 6천명에 대한 진단검사도 착수했다.

방역당국은 작은 지역사회에서 주민 간 접촉이 잦고 동선도 길어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것으로 우려하고 접촉자 파악·진단검사·자가격리 등으로 감염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확진자들의 접촉자가 매우 많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며 "인접 지역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으니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남에서는 전날 하루 2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군별로는 순천 7명, 여수·광양 각 4명, 장흥·완도 각 3명, 해남 2명, 나주·화순·강진·장성 1명씩 발생했다.

하루 평균 발생 확진자 수가 나흘째 한 자릿수에 머물렀는데 급작스레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 확산 우려가 다시 커졌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이날 정오 현재 2천540명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