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장제원, 尹캠프 사퇴 “아들 노엘 잘못 키운 죄 반성”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 래퍼 노엘의 무면허 운전 및 경찰관 폭행 혐의로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직을 사퇴했다.

장제원 의원은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단 1분도 버티기 힘들었다. 국민께 면목이 없고 윤석열 후보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었다”며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어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 죄를 진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며 아들 노엘을 대신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노엘은 18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서 벤츠 차량을 몰다 접촉사고를 냈다. 이 과정에서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노엘은 이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았다. 결국 노엘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및 무면허운전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노엘은 2019년에도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러나 집행유예 상태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음에도 불구속 수사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른바 ‘특혜 논란’이 제기됐고, 결국 장제원 의원 퇴출 청원과 시위까지 등장했다.

<이하 장제원 의원 글 전문>

단 1분도 버티기 힘들었습니다.

국민께 면목이 없고, 윤석열 후보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었습니다.

눈물로 날을 지새는 아내,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계신 어머니, 가정은 쑥대밭이 되었습니다.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않고는 거취마저 결정할 수 없는 저의 직책에 불면의 밤을 보냈습니다.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 직을 내려놓습니다. 직을 내려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습니다.

부족한 제게 아낌없는 신뢰를 보내주신 윤 후보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백의종군하면서 윤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응원하겠습니다.

이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죄를 진 못 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습니다.

국민과 저를 키워주신 지역주민들께 다시 한번 고개숙여 사죄드립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신예 걸그룹 트라이비(TRI.BE), 미니 1집 ‘VENI VIDI VICI’로 가을 컴백

  • [전문] 세쌍동이 출산 황신영 “애들 얼굴조차 못 봤다”

  • [공식]태양·민효린, 곧 2세 만난다

  • 장승조♥린아, 둘째 임신 “내년 1월 출산 예정”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