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박유천 소속사 “동거 여친과 법카 사용, 무전취식 1억원↑”

[전문] 박유천 소속사 “동거 여친과 법카 사용, 무전취식 1억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현 소속사 리씨엘로와 갈등 중이다.

18일 한 매체는 박유천이 소속사 대표 A씨를 배제한 채 독자적으로 활동을 강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박유천이 은퇴를 번복한 후 2년간 활동했지만 소속사로부터 정산 받은 금액이 거의 없어 생활고를 겪고 있다는 일본 매체의 보도도 전했다.

박유천은 최근 일본 팬페이지에 “주변 사람을 믿고 지냈지만 내 편이라 믿었던 사람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게 되자 모두 나를 저버렸다”면서 “잘못된 걸 올바르게 해결하고자 준비하고 있다. 실망시키지 않도록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심경을 고백했다.


이와 관련해 리씨엘로 측은 18일 장문의 공식입장을 배포했다. 리씨엘로는 먼저 박유천과 JYJ 활동 당시부터 함께했던 매니저가 차린 소속사라고 설명하며 지난해 1월 박유천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박유천은 소속사 설립 당시 채무 문제로 주주 등재가 어려워 대신 박유천 어머니를 최대 주주로 등재했지만 실제 경영과는 무관했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박유천과 전속 계약 직후에는 수익이 없었기 때문에 회사 대표가 개인적으로 대출까지 받아 가며 회사를 운영하려 노력해왔고, 결국 2020년 말 연 매출 기준 10억을 상회하는 수준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유천이 일본 기획사와 이중계약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계약 위반 문제로 법적 대응을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14일 박유천이 대표의 횡령을 언급하며 전속계약을 해지했다는 소식과 팬미팅을 강행한다는 소식을 일본 기사로 접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일본 등에서 보도된 박유천 씨의 리씨엘로에 대한 입장은 명백한 허위사실로, 리씨엘로와 리씨엘로 대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박유천에 대한 폭로를 이어나갔다. 소속사는 박유천이 회사 법인카드로 개인의 유흥비와 생활비를 사용했으며 20억원이 넘는 개인적인 채무 문제까지 소속사에서 직접 도우며 함께 해결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유천씨는 당시 함께 동거한 여자친구에게 법인카드를 줘서 명품 가방까지 사도록 하거나 수천만 원의 회사 자금을 게임에 사용하는 등의 일들이 있어 왔다. 특히 박유천 씨가 유흥업소에서 무전취식한 금원이 약 1억 원에 달하여 관계자들에게 오랜시간 시달리자 회사가 이를 지불해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박유천의 재기를 위해 많은 노력을 들였다고 강조하며 “박유천의 여러 문제들을 함께 해결하며 활동에 따른 수익금을 정상적으로 정산해왔다. 박유천 씨의 전속계약 위반으로 인한 손해는 물론 인간적인 배신감으로 심각한 상실감을 겪고 있는 중인데 명예훼손 피해까지 입게 된 중으로 입장을 내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박유천 분쟁 관련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리씨엘로입니다.

리씨엘로는 2020. 1. 1. 박유천과 전속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리씨엘로는 박유천씨가 과거 동방신기 해체 후 JYJ 활동을 하던 당시부터 함께 했던 매니저가 박유천씨의 재기를 돕기 위해 매니지먼트 회사를 만들고 대표로 업무해 온 기획사입니다. 박유천씨는 리씨엘로 설립 당시 채무 문제로 주주 등재가 어려워 표면상 자신의 어머니를 최대주주로 등재하였습니다. 그런 이유로 현재 리씨엘로의 최대주주는 박유천씨의 어머니로 되어있지만 실제 경영 등에는 전혀 관여해온 바가 없었습니다. 리씨엘로는 박유천과 전속 계약 직후에는 수익이 없었기 때문에 회사 대표가 개인적으로 대출까지 받아 가며 회사를 운영하려 노력해왔고, 결국 2020년 말 연 매출 기준 10억을 상회하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한 달 전쯤 박유천씨가 리씨엘로와 약정을 위반하고 일본 기획사와 이중계약을 체결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는 리씨엘로에 대한 명백한 계약 위반에 해당하는 바, 리씨엘로는 이은의법률사무소를 선임하여 법적 대응을 준비하던 중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박유천씨가 2021. 8. 14. 리씨엘로 대표가 횡령을 했다는 등의 언급을 하며 리씨엘로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는 내용으로 일본에서 보도가 있었음을 접하였습니다. 그 직후 2021. 8. 16. 에는 일본에서 박유천씨가 팬미팅을 강행한다는 기사까지 보도되었습니다.

일본 등에서 보도된 박유천씨의 리씨엘로에 대한 입장은 명백한 허위사실로, 리씨엘로와 리씨엘로 대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입니다. 리씨엘로는 그간 박유천씨가 회사 법인카드를 개인적인 유흥비와 생활비로 사용하였음에도 이를 문제 삼지 않았고 20억 원이 넘는 개인적인 채무 문제 해결까지 직접 도우며 함께 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유천씨는 당시 함께 동거한 여자친구에게 법인카드를 줘서 명품 가방까지 사도록 하거나 수천만 원의 회사 자금을 게임에 사용하는 등의 일들이 있어 왔습니다. 특히 박유천씨가 유흥업소에서 무전취식한 금원이 약 1억 원에 달하여 관계자들에게 오랜시간 시달리자 회사가 이를 지불해주기도 하였습니다.

이처럼 리씨엘로가 박유천의 재기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해외 콘서트, 영화 등 활동을 다시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리씨엘로는 박유천의 여러 문제들을 함께 해결하며 활동에 따른 수익금을 정상적으로 정산해왔습니다.

리씨엘로는 박유천씨의 전속계약 위반으로 인한 손해는 물론 인간적인 배신감으로 심각한 상실감을 겪고 있는 중인데 명예훼손 피해까지 입게 된 중으로 입장을 내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본 보도자료를 배포 드리는 바입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