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이 K리그 살렸다…감바전 승리로 포항 16강 확정+대구 ‘유력’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전북현대가 감바 오사카전을 제압함에 따라 K리그 2팀이 지옥 문턱에서 살아났다.

전북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우스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뷰뇨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최종전에서 감바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전북은 5승 1무(승점 16) 무패에 조 1위로 마감했다.

끝까지 알 수 없던 경기였다. 전반 5분 전북이 페널티킥(PK)을 얻어냈고, 성공하면서 1-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 들어 동점골을 내주고 말았다. 후반 8분 감바의 패트릭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막판까지 1-1 균형이 이어진 가운데 전북의 바로우가 결국 골을 터뜨렸다. 후반 43분 구스타보의 패스를 받은 바로우가 드리블 이후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경기는 전북의 2-1 승리로 막을 내렸다.

전북의 승리와 함께 K리그의 포항스틸러스와 대구FC가 환호했다. 이번 ACL은 권역별로 각 조 2위를 차지한 팀 중 성적이 좋은 3팀 만이 16강에 합류할 수 있다. 동아시아권에서는 빠툼 유나이티드, 포항, 감바, 대구, 킷지가 경합 중이었다.

경기 시작 전만 해도 빠툼 4승 1패(승점 12), 포항 3승 2무 1패(승점 11), 킷지 3승 2무 1패(승점 11), 감바 2승 3무(승점 9), 대구 3승 2패(승점 9)가 호각지세를 이뤘다. 감바가 전북전을 이기고, 대구 역시 최종전에서 승리한다면 포항은 탈락하는 운명이었다.

그러나 전북이 이겨줌으로써 포항은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포항은 킷지와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더 높은 순위를 점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감바는 2승 3무 1패(승점 9)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함에 따라 3위 안에 들 수가 없게 됐다.

이로써 현재 TOP3는 빠툼, 포항, 킷지다. 대구는 유나이티드 시티와 최종전을 남겨 두고 있다. 앞선 경기에서 대구는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7-0 대승을 거뒀기에 승리가 유력하다. 대구가 승점 3점을 획득하면 16강 진출팀은 빠툼, 대구, 포항이 된다.

이렇듯 전북이 감바전에서 승리함으로써 K리그 4팀이 전원 16강으로 오를 수 있는 판이 형성됐다. 이제 마지막 퍼즐은 대구가 완성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