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파퀴아오의 은퇴경기 될지 모를 우가스전, 오전 10시 생중계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필리핀 복싱 영웅’ 파퀴아오가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일전을 치른다. WBA 웰터급 현 챔피언 요르데니스 우가스와 타이틀전을 치르는 파퀴아오가 명성에 걸맞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까. 파퀴아오 대 우가스의 복싱 세계웰터급타이틀전은 오는 2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0시부터 스포티비 나우를 통해 중계된다.

파퀴아오는 ‘레전드’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그야말로 자타공인 최고의 복서다. 무패 복서 메이웨더와 견줄만큼 세계적인 명성을 떨친 선수로, 프로 데뷔 후 71경기를 치러 62승 2무 7패의 전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2년 동안 링을 떠나있는 사이 새로운 챔피언이 등장했다. 바로 2010년 프로에 데뷔해 26승 4패를 거둔 우가스다. 돌아온 파퀴아오가 우가스의 챔피언 벨트를 빼앗아 올 수 있을지 복싱 팬들의 시선이 집중된다.

‘전설의 복귀전’이라는 점 외에 이번 경기가 관심을 끄는 이유는 또 있다. 파퀴아오가 은퇴를 시사했기 때문이다. 파퀴아오는 경기를 앞두고 “이번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1978년생, 한국 나이로 44살인 ‘노장’이기에 놀랄만한 일은 아니지만, 많은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스타의 은퇴 소식은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특히 파퀴아오는 내년 필리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라고 알려져 더욱 큰 화제다. ‘대통령을 꿈꾸는 복서’ 파퀴아오가 이 영화 같은 이야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까.

파퀴아오의 아성에 도전하는 우가스는 쉽사리 해피엔딩을 허용할 생각이 없다. 우가스는 기자회견에서 “그(파퀴아오)가 나를 KO시킬 수 없다고 확신한다”며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파퀴아오가 은퇴전이 될지도 모를 맞대결에서 승리를 차지할지, 우가스가 계속해서 웰터급 왕좌를 지킬지 관심을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