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文, 철창안 편안해 보여” 신동근 “독설 아닌 배설”

신동근, 국힘 대변인단 심사 자격 문제 삼기도 "이런분이 심사한다니"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유미 기자 =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풍산개 '곰이'가 낳은 새끼 7마리와 함께 한 사진을 놓고 "어째 철창 안이 참 편안해 보인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 전 의원은 3일 자신의 블로그에 문 대통령이 SNS에 공개한 사진을 올리고는 "이렇게 철창에 앉아서 김정은이 보내준 '귀한 강아지'를 돌보는 문재인 집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SNS에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원래 데리고 있던 풍산개 '마루'와 사이에 새끼 7마리를 낳았다"며 강아지들에게 직접 우유와 이유식을 주는 사진을 올렸다.

'곰이'는 지난 2018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2마리 중 암컷이다.

전 전 의원을 향해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SNS에서 "예전 '독설가'로서 인지도를 높였던 것에 향수를 느끼나 본데 이건 독설이 아니라 배설 수준의 말"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신 의원은 "이런 배설 수준의 언어 사용 능력을 갖고 정계 복귀하는 것이 우리 정치권이나 본인을 위해 좋을 것인지 회의적"이라며 "이런 분이 국민의힘 토론배틀 심사위원이라니 비극인지, 희극인지 뭐라 할 말을 찾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국민의힘 대변인을 선발하는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 심사위원을 맡아 지난달 30일 8강전 등 심사에 참여했으며 5일 결승전 심사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 새끼 공개" data-original="https://img7.yna.co.kr/photo/yna/YH/2021/07/03/PYH2021070301250001300_P2.jpg"/> 문 대통령,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 새끼 공개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와 원래 데리고 있던 풍산개 '마루' 사이에서 새끼 7마리를 낳았다고 SNS에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4주 되었으며, 7마리나 되니 이름 짓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2021.7.3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