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문대통령 사진 올리며 “철창 안 편안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관저에서 키우는 반려견 곰이와 마루가 7마리의 새끼를 낳은 소식을 전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관저에서 키우는 반려견 곰이와 마루가 7마리의 새끼를 낳은 소식을 전했다. 사진=청와대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3일 자신의 블로그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강아지를 돌보는 사진을 올리며 "철창 안이 참 편안해 보인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이렇게 철창에 앉아서 김정은이 보내준 '귀한 강아지'를 돌보는 문재인집사"라고 사진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사진은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관저에서 키우는 반려견 '곰이'와 '마루'가 새끼를 낳은 소식을 전하며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문 대통령이 직접 7마리 새끼들에게 이유식을 주고, 새끼를 안아들어 무릎에 올려 우유를 먹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곰이'는 지난 2018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한쌍 중 암컷이다. '마루'는 양산 사저에서 데려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