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윤정 “남편 최용수 눈물 처음 봐” 故유상철 사망 당시 회상 (와카남)

최용수가 동료이자 친구였던 故 유상철을 떠올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31일 방송된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최용수와 황선홍-김병지-김태영이 '골프왕' 출연을 앞두고, 오랜만에 함께한 모습으로 '그 때 그 시절' 추억들을 소환했다.

최용수는 스튜디오에서 황선홍에 대해 "황선홍 때문에 출전 기회를 못 잡은 적 많았다. 부상도 없더라. 저녁 먹고 어디 갔나 보면 웨이트 연습하고 있었다"라며 그의 남다른 열정을 회상했다.

이날 최용수는 체력 단련을 위해 감자 씨름부터 장애물 3종 경기까지 버라이어티한 체력 훈련 코스를 직접 준비했지만 황선홍과 김병지, 김태영은 20년 전 운동 신경은 오간데 없는 허당 몸 개그만 펼쳐 웃음을 안겼다.

훈련 이후 최용수는 아내의 권유로 동료들과 집에서 만찬을 가졌다. 식사하면서 대화는 자연스럽게 2002년 한일월드컵에 대한 이야기로 흘렀다.

최용수는 스튜디오에서 히딩크에 대해 "처음에 인사를 잘못했다. 다들 '헬로우'라고 인사하고 그랬는데 나 혼자 고개를 숙여서 인사를 했다. 차두리는 독일어도 잘한다. 히딩크가 5개 국어를 하더라. 훈련 중에 서로 독어로 대화하더라. 되게 부러웠다"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또한 최용수는 지금껏 한 번도 말한 적 없던 소중한 동료 故 유상철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김병지가 "용수가 그런 애가 아닌데 첫날 왔다가 장지까지 따라가더라"라고 하자 최용수는 "내가 아파 보니까. 그리고 우리는 20년지기 동료이자 친구였다. (사망하기) 얼마 전 식사할 때까지 멀쩡했었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최용수의 아내 전윤정은 "남편 우는 것을 처음 봤다. 너무 떨려서 운전 못할 것 같다고 해서 제가 데려다 줬었다"라고 말했다.

'와카남'은 변화된 시대에 따라 경제력이 높은 아내가 늘어나고 있는 생활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전 세대를 아우르는 뉴노멀 가족 리얼리티로, 이휘재와 박명수가 MC로 나서며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 캡처 TV조선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