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루마니아 백신 기부 사실 아냐… 스와프 차원 협의 중”

정부는 루마니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상 공여한다는 현지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1일 출입기자단 참고자료를 통해 "현재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루마니아 정부의 백신 무상 공여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한국과 루마니아간 백신 스와프(교환) 차원의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지난해 3월 루마니아 정부에 진단키트 등 방역 장비를 지원하면서 양국 간 신뢰를 쌓아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루마니아 국영 통신사 아제르프레스는 "루마니아 정부가 19일(현지시각) 유통기한이 임박한 모더나 백신 45만회분을 인도적 차원에서 한국에 공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루마니아 보건당국은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이번 지원을 승인했으며 한국 정부의 상황에 따라 백신 수송이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협의 사항은 남은 백신을 교환하는 백신 스와프로 드러났다. 백신을 일방적으로 무상 공여받기로 협의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중수본은 "정부는 미국의 얀센 백신 공여, 이스라엘과 백신 교환 등 주요국들과 백신 협력을 추진해온 바 있다"며 "루마니아도 협력 논의 대상국 중 하나로서 협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팬대믹 초창기인 지난해 3월 루마니아 정부에 진단키트와 방역장비 등을 지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