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확진자 폭증시 1인가구 무증상 환자라면 재택치료 검토”(종합)

타지역 생활치료센터 동원 등도 검토 대상…"현 상황이면 입소대기 발생 않을 것"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하는 손영래 반장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하는 손영래 반장

(서울=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7.11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정부가 증상이 따로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혼자 사는 경우 집에서 치료하는 방식을 검토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무증상 1인 가구들에 대해서 재택 치료방식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수도권에서 무증상, 경증 환자가 급격히 늘자 생활치료센터가 부족해질 때를 대비하는 차원으로 볼 수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를 수용하는 곳이다.

손 반장은 "현재도 무증상 경증 환자들의 재택 치료를 운영 중"이라며 "12세 이하 소아가 감염됐거나 부모가 감염됐는데 12세 이하의 소아가 있는 경우 등 이 두 경우에 대해서 집 밖으로 나오지 않는 조건으로 재택치료를 허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때 재택치료도 매일 1∼2번 의료진이 계속 전화 등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문제가 없는지 관리하면서 치료한다"며 "이런 부분을 더 적극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지 등을 검토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손 반장은 또 "예상치 못하게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할 경우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수도권 이외에 다른 지역의 생활치료센터를 전국적으로 동원하는 방식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무증상 경증 환자라 하더라도 생활치료센터에서 관리하는 것이 지역사회에서 엔(N)차 감염을 차단하는 데 더 효과적이기 때문에 생활치료센터를 통한 입소 관리에 초점을 맞추고 시설을 확대하고 있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아직은 생활치료센터의 입소 대기는 발생하고 있지 않다는 게 정부 설명이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의 경우 센터 병상이 넉넉지만은 않다.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장비·인력 등을 완비한 중환자 병상은 전국에 총 806개 중 수도권 311개를 포함해 588개(73.0%)가 남아있어 비교적 여유가 있지만, 생활치료센터는 남는 병상이 전체의 30% 수준이다.

중앙재난대책본부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는 이달 10일 현재 전국 총 41곳이 있고, 병상은 7천970개를 확보한 상태다. 가동률은 70.8%로, 2천327개를 이용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은 6천746병상(센터 27곳)을 확보하고 있다. 가동률은 75.1%로, 쓸 수 있는 병상은 1천678개가 남았다.

손 반장은 "아직 병상 대기 환자가 발생하지는 않는 데다 계속해서 5천여 병상 이상의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열 예정"이라며 "이런 (준비) 상황과 현재 환자 발생 상황들이 잘 맞는다면 입소 대기 현상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