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윤, 임채무에 인지도 굴욕…”두리랜드 빚 140~150억” (살림남2)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4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정성윤과 김미려가 임채무가 운영하는 놀이공원에 방문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성윤은 과거 임채무와 같은 작품에 출연했다고 밝혔고, "선생님이랑 작품으로 한 획을 그었다. 선생님이 보면 '아이고. 성윤이 왔구나' 하실 거다"라며 자랑했다. 김미려는 "'기억 못 하신다'에 오만 원 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임채무가 등장했고, "연예인이 왔다고 해서"라며 인사를 건넸다. 김미려는 "낯이 익지 않냐. 드라마 같이 했다고 엄청 친한 척했다"라며 물었고, 임채무는 정성윤을 알아보지 못했다. 임채무는 "주인공은 아니었나 보다. 우리는 드라마를 너무 많이 해서"라며 미안해했다.

이어 임채무는 구슬 아이스크림을 사주겠다고 나섰고, 김미려, 정성윤과 차를 마시며 대화했다. 그 과정에서 임채무는 채무가 많다고 말했고, 김미려는 "혹시 실례지만 빚이 어느 정도냐"라며 궁금해했다.

임채무는 "현재 갚아야 하는 돈이 140~150억?"이라며 고백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