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너무 당황…이재명, 바지 내렸던 것 몰랐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세균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세균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8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 발언에 대해 "무슨 소리인가 하고 너무 당황했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진행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지난 5일 예비경선 TV토론 당시의 이른바 '바지 발언' 상황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가 발언 경위를 설명하면서 "충분히 아실 만한 분이 그러니 제가 짜증이 난 것 같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선 "전혀 납득이 되지 않는다. 내가 알긴 뭘 아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과거 검증때) 바지를 내렸던 것도 몰랐다. 검증을 받았는지 나도 모르는데 국민이 어떻게 아느냐"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여배우 스캔들' 관련 해명을 요구한 것에 대해선 "이 지사가 앞선 국민 면접에서 관련 질문에 답하지 않아 성실히 검증에 임하라고 태도를 지적한 것으로, 네거티브와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캔들 자체를 물은 것도 아니고, 내가 관심 있는 사안도 아니다"라며 "국민 면접에서 질문이 나온 것은 국민들이 여전히 궁금히 생각하고 의혹 해소가 되지 않았기 때문 아니냐"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