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측 “tvN 드라마 ‘환혼’ 여자 주인공 제안받아 검토 중” (공식입장)

정소민이 tvN 드라마 '환혼'의 여자 주인공 역할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다.

8일 정소민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소민이 드라마 '환혼'을 제안받은 게 맞다. 현재 작품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JTBC 뉴스는 드라마국 관계자의 말을 빌려"정소민이 tvN 드라마 '환혼'의 여자 주인공으로 결정됐다"라고 보도했다.
정소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환혼'은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사극으로, '쾌걸춘향', '마이걸', '환상의 커플', '호텔 델루나'의 홍자매가 대본을 쓰고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박준화 감독이 연출한다.

환혼에는 당초 다른 여자 주인공이 캐스팅됐으나 큰 프로젝트의 부담을 느낀 배우와 상호 대화를 통해 하차를 결정했다. 제작진은 고심 끝에 정소민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정소민이 '환혼' 출연을 확정 짓는다면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 이어 박준화 감독과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된다.

한편, 정소민은 현재 JTBC '월간 집'에 출연 중이나 촬영은 모두 마친 상태로 알려졌다. tvN '환혼'은 이재욱, 뉴이스트 황민현, 오마이걸 아린, 오나라, 주상욱 등이 출연하며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김채연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