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강승윤에 ‘찐친’ 해명타임…”연예인 친구들 연락 많이 받아”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정은지와 강승윤이 동갑내기 친분을 자랑했다.

15일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공식인스타그램은 "찐친. 친구가 놀러 왔다. 와~~ 진짜가 나타나따!!! 연예인 친구가 등장해따! 은동이 찐친 해명타임 정말로!! 진짜!! 찐으로!! 갑자기 놀러 온 손님이에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KBS2 새 프로그램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제작발표회 가기 전에 잠깐 가요광장에 놀러온 강승윤 씨. 짧은 시간동안 찐친 해명에 한소절 라이브까지 알차게 모든 걸 해내고 가신 으리으리 강승윤씨! 다음에 또 놀러 오세요"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사진 속에는 여유로운 강승윤과 그 옆에서 사죄의 의미로 두 손을 모은 정은지의 모습이 담겨 있다. 동갑내기 친구의 훈훈한 만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날 강승윤은 "이틀 전 굉장히 충격적인 기사를 보고 따지러 왔다. 정은지가 '연예인 친구는 단 한 명도 없다'고 했더라"며 깜짝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정은지는 "안 그래도 기사가 나고 주변 친구들에게 연락을 많이 받았다. '거의 없었다'고 말했는데 거의라는 말이 빠졌더라. 또 친구의 의미가 자주 연락하고, 자주 만나는 사이를 말했던 것이었다"고 해명하자, 강승윤은 "우리도 자주 보지 못하긴 한다"고 덧붙였다.

강승윤은 "사실 출연할 생각은 없었고 광고 나가는 시간에 잠깐 인사만 하러 왔는데 어쩌다보니 출연을 하게 됐다"며 "다음에 날을 잡아서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가요광장' 인스타그램



황수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