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 독점 칼럼] 발렌시아에서 ‘눈물’ 흘렸던 이강인, 새 팀에서는 행복하길…

[ 인터풋볼 ] 정지훈 기자 = 대한민국 최고의 유망주 이강인이 발렌시아와 10 년 동행을 마무리했다 . 기쁜 일도 많았지만 지난 시즌에는 유독 슬픈 기억이 많았고 , 이제 마요르카라는 새로운 팀에서 비상을 꿈구고 있다 .

레알 마요르카는 30 일 ( 한국시간 )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 이강인과 4 년 계약을 맺었다 " 고 공식발표했다 . 이로써 이미 유스 포함 10 년을 함께 한 발렌시아와 작별한 이강인은 마요르카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 .

# U-20 월드컵 골든볼 위너를 외면한 발렌시아 , 눈물 흘린 이강인

발렌시아 유스 출신인 이강인은 특급 유망주로 이름을 알렸다 . 발렌시아 유스 시스템을 거치면서 ‘ 보석 ’ 이라는 수식어가 붙었고 , 10 대에 1 군 무대 데뷔하며 탁월한 기량을 뽐냈다 . 정확한 패스 , 탈압박 , 빌드업 등 다양한 면에서 특출한 모습을 보였고 , 발렌시아에서 제 2 의 다비드 실바로 불릴 정도로 엄청난 기대를 받았다 .

세계적으로도 주목하는 신성이었다 . 특히 2019 년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과 함께 골든볼을 차지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 2019 년부터 2021 년까지 3 년 연속 골든보이 후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

하지만 2020-21 시즌은 잔인한 시간을 보냈다 . 이강인은 하비 그라시아 감독 체제에서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았고 , 선발로 나섰을 때도 가장 먼저 교체되며 아쉬움을 남겼다 . 나올 때마다 창의성을 발휘하며 발렌시아의 공격을 이끈 이강인이지만 기회를 받지 못하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

결국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재계약을 거부하며 거취를 고심했고 ,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 이 과정에서 이강인은 발렌시아를 위해 셀온 조항까지 삽입하려고 했지만 발렌시아는 이를 거부하며 새로운 브라질 공격수를 영입하며 이강인과 계약을 해지했다 .

이런 상황에서 발렌시아의 유소년 육성 정책에 대한 비난이 발생했다 . 스페인 ' 풋볼에스파냐 ' 는 " 메리튼 홀딩스가 발렌시아의 대주주가 된 뒤 추진했던 프로젝트 중 하나는 유소년 아카데미 시스템에서 자란 유망주들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었다 " 고 언급했다 .

이어 이 매체는 "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미래였다 . 현재 많은 연봉을 받고 있는 선수들은 과거일 뿐이다 . 잠재력을 갖춘 선수로 평가 받는 이강인은 21 살이 되기 전에 버림을 받았다 . 발렌시아의 보드진들은 그들이 내린 결정을 고수할 능력이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 " 며 일침을 날렸다 .

스페인 ' 노티시아스데나바라 ' 역시 " 이강인이 떠나게 되면서 발렌시아의 유소년 육성 정책은 실패로 끝났다 . 메리튼은 최근 몇 년 동안 발렌시아에서 최고의 유망주들을 키우겠다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었다 " 고 발렌시아의 정책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

# 이강인의 선택은 마요르카 , 이유는 ?

이강인의 선택은 마요르카였다 . 마요르카는 마요르카 섬을 연고지로 한 구단으로 1916 년에 창단됐다 . 주로 하부리그를 전전하던 팀이었지만 1990 년대 후반부터 비약적인 발전을 통해 라리가에 올라 돌풍을 일으키며 이름을 날렸다 . 중위권 터줏대감에 머물렀지만 2013 년을 기점으로 하락세를 탔다 . 승격과 강등을 반복하며 혼란 시기를 보내다 지난 시즌 스페인 2 부리그에서 2 위를 차지하며 다시 라리가에 돌아왔다 .

발렌시아와 비교했을 때 클럽 위상이 조금은 떨어질 수 있겠지만 이강인은 팀의 명성보다 출전 기회가 더 간절했다 . 이제 20 세를 넘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이 성장할 수 있는 팀이었고 , 꾸준하게 기회를 받을 수 있는 것이 중요했다 .

마요르카는 이강인에게 출전 기회를 보장했다 . 우선 4 년 장기 계약을 맺으면서 이강인의 잠재력을 인정했고 , 꾸준한 출전 기회까지 약속했다 . 특히 마요르카의 루이스 가르시아 플라자 감독은 이강인을 설득하며 공격형 미드필더 포지션에서 뛰게 하겠다는 약속을 했고 , 실제로 4-3-3 이 아닌 이강인을 활용할 수 있는 4-2-3-1 로 포메이션까지 변경했다 .

# 한국 최고의 유망주와 일본 최고의 유망주가 만났다 !

이강인이 활약하게 된 마요르카에는 현재 일본 최고의 신성 쿠보 다케후사가 뛰고 있다 . 쿠보는 이강인과 동갑 (2001 년생 ) 으로 일본 내에서 최고 유망주로 불리는 유망주다 . 이강인의 한국 내 입지와 같은 셈이다 . 바르셀로나 유스에서 뛰다 FC 도쿄로 이적한 뒤 2019 년 레알 마드리드 유스로 오며 스페인 복귀에 성공했다 . 하지만 레알 1 군에서 단 1 경기도 뛰지 못했고 임대를 전전했다 .

마요르카에선 2019-20 시즌 임대 생활을 보냈다 . 당시 에이스 역할을 하며 리그 35 경기에 나서 4 골 5 도움을 올렸다 . 비야레알 , 헤타페 임대도 다녀왔지만 마요르카 때만큼 임팩트를 남기지 못했다 . 레알로 왔지만 자리는 없었고 좋은 기억이 있는 마요르카 재임대를 택했다 . 현재 마요르카가 치른 모든 경기에 출전하며 입지를 다지는 중이다 . 현재 마요르카는 2 승 1 무를 기록하며 6 위에 위치하고 있다 .

이강인과 쿠보 역할을 전체적으로 놓고 보면 비슷하다 . 경쟁이 예상되지만 공존도 가능하다 . 이강인이 2 선 중앙이 익숙한 선수라면 쿠보는 좀 더 우측면에 빠져 활동하는 경향이 있다 . 루이스 가르시아 감독 성향을 볼 때 두 선수를 동시 기용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최고 유망주로 평가받는 이강인과 쿠보가 마요르카에서 어떤 호흡을 보일지 벌써부터 한국 , 일본 , 그리고 스페인 내에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