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친구가 없는게 제탓일까요?

30대후반미혼이예요
초중고는 단짝친구들하고만 보냈어요
그런데 그런데 다들 타지역으로 시집갔어요
속내를 잘털어놓는아이들이기보다도 잘들어주는 애들이었죠
애들이결혼하니까 저만 친구들을 찾는거같아서 연락이 뜸해지니 그냥 스르륵 끊겼어요
다집순이들이라 남편에 자식만 있어도 살만한가봐요

대학와서만난친구들은 무리로 모임이되어있는데
저는 취직 친구들은 결혼하고 아이낳으면서 관심사가 달라졌어요
이야기도 재미없고 그냥 어느날 작은 갈등으로 나왔더니
그렇게 스르륵끊겼어요

가족들은 사이가 그렇게 좋거나 끈끈하지못하구요

그냥 친구들이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면 그때부터 낯설어져서
어쩔줄을 모르겠어요
그뒤로 사회에서 친구를 만나도 애닣으면 사이가 벌어지더라구요

그냥 딱히 이어지지않는느낌..
왜이런걸까요
뭘더해야하는걸까..
제가아는친구들은 다 초중고 친구들과 활발히만나요

근데저는 왜이렇게 그게 신기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