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의전원 입학 취소 결정에 “아비로서 고통스럽다”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 조민 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이하 의전원) 입학 취소가 결정된 것과 관련해 "아비로서 고통스럽다"고 심경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같이 말하며 "최종결정이 내려지기 전 예정된 청문 절차에서 충실히 소명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부산대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입학전형 공정관리위원회(공정위) 자체조사 결과서, 모친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판결, 소관 부서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조 씨의 의전원 입학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부산대 측은 "2015학년도 당시 모집요강 중 지원자 유의사항에는 제출 서류 사항이 사실과 다른 경우 불합격 처리하게 돼 있다"며 조 씨의 입학 취소 결정을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결정은 예비 행정처분으로, 행정절차법상 청문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부산대 측은 "청문 절차 뒤 최종 확정까지 2~3개월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조 씨는 올해 의사국가고시에 합격, 한국전력공사 산하 한일병원에서 인턴 과정을 밟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