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알고보니 무골(巫骨)”…윤석열 손바닥 ‘王’자 논란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王자 논란에 대해 “신민을 만나 뿌듯했겠다”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민주공화국에서 주권자의 대표를 뽑는 과정에서 손바닥에 ‘왕’ 표식을 하고 등장한 대통령 후보. ‘무골’(武骨)이라고 소문났는데 알고 보니 ‘무골’(巫骨)이었다”며 주술, 무속 신앙이 의심되는 윤 전 총장 행동을 지적했다.

이어 “캠프의 해명에 따르면 ‘지지자’가 3-5차 토론회 직전 ‘왕’자를 손바닥에 적어주었다 한다. 이 ‘지지자’는 누구인가? 이 ‘지지자’는 곧 개최될 6차 토론회 직전에도 나타날까? 3-5차 토론회의 그 ‘지지자’와 같은 사람일까”라고 되묻기도 했다.

하필 똑같은 지지자가 토론 전마다 글자를 써줬다는 주장을 납득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조 전 장관은 “더 중요한 것은 윤석열은 3번에 걸친 이 ‘지지자’의 행동을 제지하지 않고, 기꺼이 손바닥을 내밀었다는 것”이라며 “‘신민’(臣民)을 만났으니 뿌듯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조 전 장관은 “이제 주권자 국민은 ‘내가 너의 왕이다’라고 손바닥에 적어 윤석열에게 보여주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TV 토론 도중 손바닥에 ‘王’자가 적힌 것이 확인돼 논란에 빠졌다. 공적 토론 자리에서 미신으로 의심되는 행동을 한 것이 부적절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 전 총장 측은 지지자가 한 행동이라며 차후에도 글자를 지우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