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판스타’ 우승후보 김산옥 “하늘 간 남편, 참가 권해줘 감사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조선판스타' 김산옥이 방송을 앞두고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을 떠올리며 가슴 절절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산옥은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 제작진을 통해 “제가 있는 광주에서 인지도가 눈에 보이게 올라간 걸 느끼고 있다”며 “아이들도 엄마를 연예인 취급해서, 친구들을 만나면 일부러 학원 안으로 들어오라고 하고 ‘우리 엄마 연예인이야’라고 자랑하기도 한다”고 ‘조선판스타’ 출연 이후 달라진 인지도에 흐뭇해 했다.

암 투병 중이던 남편의 권유로 ‘조선판스타’에 출연을 결심했던 김산옥은 “처음엔 두려웠지만 남편의 소원이라고 하니 그 소원을 이뤄주고자 도전했다. 당시 광주에서도 코로나19로 일이 많이 줄어든 상태였고, 광주에서만 활동하는 데 한계가 있어서 회의감이 들고 있었다. 그래서 ‘한 번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방송에 나선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은 ‘조선판스타’에 안 나왔으면 큰일났겠다는 생각이 든다. 참가를 권유해준 남편에게 감사하다”라며 고인이 된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첫 번째 판 당시 김산옥은 “암 투병 중인 남편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어서 나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하지만 그 방송이 공개되기 전 안타깝게도 남편은 세상을 떠났다. 두 번째 판에서 신들린 무대를 선보인 뒤 그의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되자, 판정단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모두 눈물을 훔쳤다. MC 신동엽 역시 “슬퍼도 웃어야만 하는 희극인의 입장에서 공감한다”며 김산옥을 응원했다.

어디선가 보고 있을 남편을 위해 최선을 다한 김산옥은 두 번째 판에 이어 세 번째 판에서도 ‘올스타’를 터뜨리며 ‘우승후보’의 포스를 보여주고 있다. 김산옥은 “공연장에서 봤던 것과 너무 다르다는 반응이 많다. 남편 일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무대를 계속하니까 그런 것 같다”고 주변의 반응을 전했다. 또 그는 “제 모습을 보면서 ‘정신력이 굉장히 강하다’, ‘혼자서 아이들 키우는 건 걱정 없을 것 같다’는 말씀들을 많이 해 주셔서 위로를 많이 받았다”며 마음을 다시 한번 다잡았다.

김산옥은 “제가 지금 힘든 과정을 지나고 있다 보니 음악이 주는 위로가 얼마나 큰지 알겠더라”며 “저도 제 음악을 듣고 이 순간 힘든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고 싶다”고 ‘조선판스타’에서 보여줄 무대에 대해 예고했다. 또 “뮤르는 저와 다르게 그루브가 있는 음악을 하는데, 그들처럼 정말 음악에 제 몸을 다 맡기고 즐기는 음악을 함께 주고받으면 재밌지 않을까”라며 재즈국악밴드 뮤르와의 신선한 콜라보를 희망하기도 했다.

‘조선판스타’ 출연 이후 문화재단, 관공서, 시청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연과 인터뷰 섭외를 받고 있다는 김산옥은 “이번 방송은 앞으로 제 국악인 인생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국악의 발전에 더욱 기여하고 싶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MBN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40분 MBN에서 방송된다.

사진 = MBN '조선판스타'


김예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