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딸 로아, 이동건과 1주일에 한번 만나…아빠 언급 부담 無”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조윤희가 이혼 후 싱글맘의 일상을 공개했다.

9일 첫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조윤희가 홀로 딸 로아를 육아하는 모습이 담겼다. 로아와 함께 잠을 자고 아침을 먹이고 놀아주는 평범한 일상을 통해 이혼 후 당당하게 홀로선 모습이 비춰쳤다. 이른 아침, 클래식을 틀고 아침 식사 준비에 나선 조윤희는 로아가 태어난 후 매일 아침 달걀을 1개씩 먹이는 등 규칙적인 육아를 지키려고 노력했다.

조윤희는 아침을 먹은 뒤 딸과 상황극 놀이를 했고, 로아는 자연스럽게 "아빠"라는 단어를 꺼냈다.

조윤희는 "놀면서 아빠 얘기를 많이 하고 제가 아빠 연기를 하기도 한다. 어떤 집들은 단어를 꺼내는데 부담을 느낀다고 하는데 저는 로아한테 그렇게 하기 싫었다. 아빠에 대한 제 감정을 로아에게 전달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로아는 아빠의 사랑을 정말 많이 받는 아이인데 같이 한 집에 살고 있지 않으니까 부족할 것 아니냐. 그렇기 때문에 로아가 아빠를 만나는 것도 찬성한다. 지금은 일주일에 한 번 만나지만 두 세 번 원하면 언제든지 여행 가고 싶다면 언제든지 좋은 추억 만들라고 적극적으로 권할 것 같다"라고 했다.

영상을 보던 김구라는 "아이가 아빠에 대한 기억이 있기 때문에 갑자기 단절하는 것도 좀 그렇다"며 조윤희에게 공감을 표했다. 조윤희는 육아가 체질이라고 밝히며 "로아가 자유로운 아이가 됐으면 좋겠다. 주관 있는 엄마가 되고 싶다"고 육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조윤희는 "자기 시간을 할애한다는 게 쉽지 않은데 저는 육아가 좋다"며 "제 여가시간을 즐기는 것보다 아이를 위해 시간을 쓰면서 로아를 알아가는 게 좋다. 아이를 위한 삶을 살고 싶다"고 로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