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전 남편 이동건 케이크 제작 “부모 생일 챙기는 것 알려주려고” (내가 키운다)[종합]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내가 키운다' 조윤희가 로아 아빠의 생일 케이크를 만든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내가 키운다'에는 로아와 블루베리 농장을 방문한 조윤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윤희는 딸 로아와 함께 블루베리 농장에 간다고 밝혔다. 그는 "거기서 딴 블루베리로 케이크를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저도 잊고 있던 아빠의 생일이 갑자기 떠올라서 사실 로아한테 아빠, 엄마의 생일을 챙기는 걸 알려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조윤희의 고백에 김나영은 "할리우드 같다"라며 놀라워했고 김현숙 또한 "신여성"이라고 칭했다. 김구라는 자신 또한 아들 그리가 전 아내의 생일을 챙긴다며 "상황에 맞게 지내는 거다. 제가 전 처의 생일을 직접 챙기진 않아도 동현이가 그렇게 한다고 하는데 뭐 어떻게 하냐"라며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채림은 "윤희 씨가 딱 FM이라서 굉장히 보수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을 거라고 예상했는데 그런 면에서는 누구보다도 앞서가는 사람이다"라며 놀라워했고 김구라는 "사람은 딱 하나로 단정지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조윤희는 농장에 가며 로아에게 "아빠 생일 케이크를 만들어서 내일 아빠에게 전해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농장에 도착한 로아는 블루베리를 보자마자 그 앞으로 달려가 신기한 듯 빤히 쳐다봤다.

이후 두 사람은 달콤한 맛을 위해 말랑한 블루베리를 열심히 찾아 나섰다. 로아는 신이 난 듯 노래를 부르며 블루베리를 수확했으나 얼마되지 않아 "이제 그만하겠다. 이 정도면 됐다"라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반면 조윤희는 "엄만 100개 딸 거다"라며 의욕을 드러냈다.

이후 로아는 개구리부터 잠자리 등 다양한 친구들을 만났고 조윤희는 "하민이가 밀양에서 자연에서 뛰어노는 모습을 보니까 부럽더라. 로아는 그런 환경을 한 번도 접해보지 못해서 오늘 시도해본 거는 너무 좋았다. 앞으로는 이런 경험을 많이 할 수 있게 도와줘야겠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한편 조윤희는 물에 두려움을 느끼는 로아를 위해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준비했다. 가장 먼저 장난감 분수가 보이자 로아는 물을 꺼려 하는 모습을 보였고 조윤희는 이어 물총을 꺼내들었다. 하지만 조윤희의 계획과는 다르게 로아는 조윤희에게 물총을 쏘며 즐거워했다. 이후 조윤희는 로아를 수영장으로 이끌며 물에 대한 두려움을 자연스럽게 낮췄다.

사진=JTBC 방송화면


박예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