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45억 아파트 두 채 매입…’효도 스타’ 1위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배우 조인성이 ‘돈으로 효도한 스타’ 1위로 꼽혔다.

30일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TMI 뉴스’는 ‘성공의 완성은 효도?! 돈으로 효도한 스타 베스트 14’ 차트를 주제로 꾸며졌다.

이날 ‘TMI 뉴스’가 1위의 주인공으로 뽑은 스타는 조인성이었다.

‘TMI 뉴스’는 조인성이 2018년 제주도에 가족을 위한 ‘세컨하우스’를 약 15억원에 매입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세컨하우스’를 매입하기 몇개월 전에는 어머니와 동생을 위해 서울에 있는 약 60평 가량의 초호화 아파트를 두 채 매입했다고 전했다.

당시 아파트 매입가는 한 채당 약 45억원으로 조인성이 약 90억원을 어머니와 동생을 위해 쓴 셈이라고 ‘TMI 뉴스’는 전했다.

‘TMI 뉴스’는 조인성이 동생을 위해 이태원 경리단길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빌딩을 매입했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2012년 당시 빌딩 매입가격이 약 30억원이었으며 현재는 시세는 약 70억원이라고 전했다.

조인성의 동생은 해당 빌딩 1층에서 카페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