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준호, 달라진 외모…“눈밑지방 재배치” 고백 (노는브로2)

유도선수 출신 조준호가 성형시술을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티캐스트 ‘노는브로2’에서는 멤버들이 둘러 앉아 근황을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준호는 달라진 외모로 멤버들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멤버들은 “준호 왜 이렇게 잘 생겼냐” “오늘 얼굴에서 빛이 난다” “뭐가 좀 바뀐 거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조준호는 “형들이 하도 외모 가지고 뭐라 해서 뭘 좀 했다. 눈 밑 지방 재배치를 했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이에 전태풍은 “얼굴 튜닝(성형) 한 거냐. 대단하다. 유도선수 얼굴 튜닝이다”라며 놀렸고, 조준호는 “이건 튜닝이 아니다. 재건축이다. 이걸 하면서 너무 아팠다. 본길이가 진짜 대단한 거다. 난 시술인데 이정도로 아팠는데 얼굴을 다 돌려 깎은 본길이 인내심이 대단하다”며 화제를 구본길로 돌렸다.


그러나 조준호는 재차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닦아 걱정을 샀고, 백지훈은 “시술 당일에는 안 그랬는데 지금은 피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조준호는 “이거 하고 나서 바로 지훈이 형을 만났는데 '준호야 그거 하니까 괜찮다. 나도 해야겠다. 어디서 했냐'고 그러더라. 비주얼적으로 괜찮아지려면 이 정도는 감수해야한다”고 쿨한 반응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