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혼 종료’ 이외수 부인, 남편 향해 “한날 한시에 같이 가자”

남편 이외수 위로하는 전영자씨 남편 이외수 위로하는 전영자씨

[이외수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년 전 작가 이외수(73)씨와 졸혼(卒婚)을 선언해 화제가 된 아내 전영자(69)씨가 투병 중인 이씨를 돌보며 남편의 곁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씨의 장남 한얼씨는 지난 14일 오후 부친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씨가 이씨를 돌보는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전씨는 병상에 누운 이의 다리를 주무르며 "여보, 이러고 둘이 사는 거야. 혼자면 외로워서 안 돼. 한날 한시에 같이 가자고. 사는 것도 같이 살고"라고 말했다.

삼킴 장애로 말하기가 힘든 이씨는 아내의 고백에 어깨를 쓰다듬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이어 전씨가 "한날 한시에 가지만 서로 다른 길로 가자. 다른 사람 만나게"라고 농담하자 이씨는 살며시 미소 짓기도 했다.

이들 부부는 2019년 결혼 44년 만에 졸혼을 선택했다. 졸혼은 법적 이혼 절차를 밟는 것 대신 상호 합의로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고 각자의 삶을 사는 것을 뜻한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이씨가 뇌출혈로 쓰러져 수술 후 중환자실로 옮겨지자 전씨는 "그가 불쌍하다"며 졸혼 종료를 선언했다.

이씨는 현재 근력 회복을 위해 재활 중으로 유동식 공급을 위한 콧줄과 가래 제거를 위한 목관을 유지하고 있고 삼킴 장애로 말을 하진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졸혼 종료 선언하는 전씨 졸혼 종료 선언하는 전씨

[전영자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