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이어 청주서도 ‘쥴리 벽화’ 등장…”전국서 난리 날 것”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서울 종로에서 ‘쥴리 벽화’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 네티즌이 충북 청주에서 이 그림을 그리겠다고 공언해 지역 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친일파청산’이라는 트위터 닉네임을 쓰는 네티즌은 31일 자신이 ‘쥴리 벽화’를 그리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네티즌은 “조만간 청주 쥴리의남자 벽화 그립니다. 전국적으로 난리가 날 것 같다 예감에(아고 큰일났네 윤서방)”이라는 글도 남겼다.

(사진=트위터 캡쳐)
그는 전날에도 트위터에 “종로 쥴리벽화 배후세력, 국민들마음속에 누구인지 알고 있다. 내가 폭로할 테니 법적 고발을 해라. 배후세력은 바로 국민이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 네티즌은 정확히 어느 지역인지는 공개치 않았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트위터를 보면 청주에서 쥴리 벽화를 그리겠다고 예고한 것인데, 이와 관련해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종로의 쥴리벽화에는 락카와 페인트를 사용한 낙서가 이어지며 원래의 모습이 훼손되기도 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쥴리 벽화’ 논란과 관련, 법적 대응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표현의 자유와 형법상의 모욕죄 사이의 문제인데, 굳이 이런 것을 가지고 형사상 고소·고발한다는 것도 우스운 일”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