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안산 7점 최악” KBSN, 양궁 중계 논란 사과

KBSN 측이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중계 과정서 했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KBSN은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KBSN스포츠 채널을 통해 방송된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중계 중 사용한 일부 부적절한 표현과 관련해 국가대표 양궁선수단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KBSN스포츠는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프로그램 제작에 있어 선수들의 노력을 존중하고 시청자 여러분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2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KBSN 양궁 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한테 사과하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인은 이날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커브 여자 개인전에서 나온 한 스포츠 아나운서의 발언들을 문제 삼았다.

청원인은 “혼성 경기에서는 김우진 선수와 안산 선수를 동등한 선수가 아닌 동생을 이끌어주는 ‘오빠’라고 표현하더니 여자 개인전 중계에서는 안산 선수와 장민희 선수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반말로 해설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도 모자라 7, 8점 점수를 쏜 선수에게 ‘최악이다’, ‘이게 뭐냐’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해설 자격이 전혀 없다. 선수들에게 너무 무례하다”며 해당 발언을 한 해설위원에 사과를 요구했다.

한편 이번 청원은 답변 기준인 1000명을 넘겨 28일 오전 6시 기준 3236명의 동의를 받았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PD 수첩’ 데이트폭력 생존자들 목소리 전한다

  • [공식]태양·민효린, 곧 2세 만난다

  • ‘신사와 아가씨’ 매력 화수분, 오현경

  • [전문] 세쌍동이 출산 황신영 “애들 얼굴조차 못 봤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