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개미랑 노는 베짱이’ 인테리어 전문가 조희선, ‘대장금’ 출연 경험부터 김명민과 만난 이야기까지…’박군과 함께한 경주 힐링’

인테리어 전문가 조희선이 박군과 경주 여행을 즐겼다.

16일 방송된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에서는 조희선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등장한 조희선 인테리어 전문가는 "여성 수입차 딜러 1호였고 결혼 후에는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살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희선은 "5살 때부터 데뷔한 아역배우 출신인데 '호랑이 선생님'에도 나왔고 배우 이미숙의 조연 M본부 '여인열전'이라는 드라마에도 출연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등학교 가면서 연기생활을 그만 뒀는데 내가 봐도 너무 연기를 못하더라"고 했다. 또 조희선은 '천국의 계단','대장금' 등에 출연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대해 조희선은 "결혼하고 아이낳고 나서 연기를 하고 싶어서 감독님한테 말해서 두 프로그램에 출연을 하게 됐는데 여전히 연기가 안늘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희선은 인테리어 전문가가 된 이유에 대해 "어느날 집을 고치려고 구상한 것을 전문가한테 이야기를 하니까 그런 상품 없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결국 내 의지로 내 감각이 담긴 인테리어를 완성했는데 그게 첫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직접 조희선이 인테리어했다는 아파트 공간이 공개됐다. 20년전 인테리어임에도 세련된 공간을 자랑하고 있었다. 조희선은 "이걸 올렸더니 우리 집을 취재하고 싶다더라"며 인테리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이야기를 전했다. 그렇게 인테리어를 시작한 조희선은 연예인과도 일을 많이 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사람은 김명민이라고 했다. 조희선은 김명민에 대해 "그당시 내가 유명하지 않았는데 인테리어를 의뢰했다"며 "나보고 자신은 연기 전문가이고 난 디자이너 전문가니까 원하는 것들을 구현해 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말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힘이 나는 말이었다"며 "그 후로 최근 이사한 집까지 세 번을 저한테 의뢰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조희선의 일상이 공개됐다. 조희선은 아침 일찍부터 사무실에서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바쁜 모습을 보였다. 조희선은 중년부부의 인테리어 의뢰가 들어왔다며 인테리어 구상부터 개선점 까지 직원들과 꼼꼼하게 살피며 회의를 진행했다. 이어 조희선은 인테리어 현장에 직접 방문해 군데군데 살피며 직원에게 피드백을 줬다. 이외에도 조희선은 다른 디자이너 회사와 컬래버를 진행중이라며 많은 전화를 받고 많은 현장을 뛰며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게다가 조희선은 타일 쇼핑, 인테리어 토탈숍 방문까지 하면서 인테리어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이후 조희선은 회사로 다시 돌아와 업무를 하는데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왔다. 바로 김원효와 심진화 부부였다. 두 사람은 몇 년 전 조희선에게 인테리어를 맡겼고 그 후 인연이 됐다고 전했다. 강인한 조희선이지만 아픔도 겪었다고 했다. 한 해에 가족을 두 번이나 잃은 조희선은 일을 해야겠다 마음을 먹었고 돈보다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을 위해 일을 하기로 해 인테리어 과정을 밟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후에도 조희선은 밤 늦게까지 야근을 했고 밤 늦게 퇴근을 해 조촐하게 식사를 했지만 그와중에도 전화를 받으며 바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렇게 바쁘게 달려온 조희선은 힐링을 위해 경주를 찾았다. 이곳에서 조희선은 토끼탈과 거북이 탈을 쓰고 나타난 박군을 만났다. 박군은 거북이 탈을 쓴 이유에 대해 "웃게 해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벨소리를 듣지 않을 정도로 편안한 여행을 듣고 싶다 했다고 들었다"며 "이시간 부로 휴대폰을 걷겠다"며 조희선의 휴대전화를 걷고 여행을 시작했다. 가장 먼저 찾아 간 곳은 바로 '경주월드'였다. 조희선은 20년만에 온다고 말하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조희선은 먼저 물이 튀는 놀이기구를 타기로 했다. 박군과 우비를 입은 조희선은 신나게 놀이기구를 즐겼다. 흥이 오른 조희선은 자이로드롭을 타려고 했다. 조희선은 박군의 손을 이끌고 놀이기구에 올랐다. 박군은 굉장히 무서워 하면서 자이로드롭을 탔다. 이후 조희선과 박군은 터키 아이스크림을 먹으려 했고 상인의 장난에 즐거워했다. 이후 두 사람은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롤러스코터를 바라봤다. 그렇게 조희선은 또 박군의 손을 잡고 롤러코스터를 타러 갔다. 롤러코스터를 타면서 조희선은 박군에게 한가지 공약을 내걸었다. 바로 내려갔때 눈을 뜨고 있는 것이었다. 박군은 두려움에 조희선의 손을 꼭 잡고 롤러코스터를 탔다. 하지만 박군은 눈을 뜨려 노력해도 아찔해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놀이공원을 나와 박군은 조희선을 데리고 바닷가로 가 돗자리를 깔고 커피를 타주며 박군만의 카페를 오픈했다. 그렇게 커피를 마시다가 박군은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바다로 들어가 성게를 잡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한옥으로 이뤄진 펜션을 찾아 저녁 식사를 하게 됐다. 저녁을 먹기 위해 박군은 텃밭에서 도라지와 머위, 부추, 가시오가피, 쪽파, 토마토, 고추 등을 수확했다. 박군은 조희선을 위해 직접 채소들을 다듬고 바다에서 수영해서 따온 해산물들을 구워냈다. 이어 박군이 따온 채소들로 부침개를 지져 먹었고 조희선은 "원래 지금도 일할 시간인데 지금 일 생각이 하나도 안난다"며 박군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이지영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뭉찬2' 윤석민, 탈모 고백…"5년 전 3천 모 이식…헤딩 문제 없다"

  • "만난지 4년…" 래퍼 슬리피, 결혼 앞둔 일반인 예비신부 누구?

  • '해방타운' 윤혜진, 父 윤일봉과 데이트→배우 윤일봉 누구?

  • "같은 사람 맞아?"…유재환, 36kg 감량한 다이어트 근황 보니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하기 제휴문의

Copyright NewsPic. All rights reserved.

댓글 작성